스타키보청기 구월센터

난청의 예방


Home > 귀와 청각 > 난청정보 > 난청의 예방
난청은 고도로 발달된 사회일수록 평균연령의 상승이라는 고령화, 소음공해나 생활 환경, 오디오 매체의 발달등으로 더욱 많은 난청자들의 발생을 예측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난청에 대한 예방으로는 50대 후반 부터는 거주지에서 가까운 이비인후과를 정하여 일년에 한두 번씩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자극적 음식이나 기호식품을 절제 하며, 당뇨나 고혈압일 경우 건강에 유의 하셔야 합니다. 연령이 높을수 록 감기나 피로등으로 청력이 나빠질 수 있습니다.
선천성 난청의 경우는 산모의 교육을 통하여 약물 중독 방지나, 음주, 흡연을 삼가고 자극적 음식을 피하는 것을 인지해야 합니다.
유소아의 경우에는 난청을 방치 할 경우 언어발달이 늦어질 뿐 아니라 정신 장애나, 성격이상을 초래 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난청의 조기 발견과 치료에 유의 해야 합니다. 생활 환경에서의 소음공해는 심각한 편입니다. 교통량이 많은 도로변, 건설 현장, 또한 기계음이 심한 직장, 오디오매체를 이용한 소음에의 노출등도 난청의 원인이므로 가급적 소음으로 부터의 대비책을 세워야 합니다
건강한 청력은 건강할 때 지켜야 합니다. 또한 난청이 있을시에는 이비인후과적 치료나 보청기를 통하여 더 이상의 청력 손실을 예방해야 합니다.